상단여백
HOME 사회
전교조 교사선언 "사과의 눈물...선거 이후 돌변"
  • 이희수 기자
  • 승인 2014.07.03 19:48
  • 댓글 1

[민주신문=이희수 기자] 전교조 교사선언 "사과의 눈물...선거 이후 돌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의 2차 전교조 교사선언 발표에 교육부가 형사고발로 맞대응했다.

지난 5월 1차 전교조 교사선언에 이어 2일 전교조는 2차 '전교조 교사선언'을 발표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물러나야 합니다. 참교육 25년, 전교조를 지키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발표된 2차 전교조 교사선언에는 전교조 김정훈 위원장 외 1만 2,243명이 참여했다.

지난 1차 전교조 교사선언에서 요구했던 세월호 참사 해결과 관련, 전교조 측은 2차 전교조 교사선언을 통해 "사과의 눈물을 보이던 박근혜 대통령은 선거 이후 돌변했다.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는 지지부진한 채 아까운 시간만 흘려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전교조 측은 "성역 없는 조사를 위해서는 독립적인 조사기구가 필요하지만, 유가족과 국민들의 요구인 특별법 제정은 외면받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유가족의 간절한 염원인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참사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의지가 조금이라도 남아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전교조 측은 세월호 참사 후속 조치에 관해 정홍원 총리 유임을 지적했고, "제자 논문을 상습적으로 강탈한 사람을 교육부장관 후보자로, 대선자금 차떼기의 주역인 인물을 국정원장 후보자로 내세우고 있다"며 박 대통령은 국가대개조의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전교조 측은 밀양 송전탑 농성장 사건, 의료 민영화에 이은 교육 영리화 강행, 전교조의 법외노조 판결 등을 지적했고, "지난 교육감 선거를 통해 현재와는 다른 세상을 학생들에게 만들어주라는 국민 염원을 확인했다"며 "모든 학생이 주체적으로 성장하고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를 되찾을 수 있도록 헌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2차 전교조 교사선언과 관련, 교육부는 전교조 김정훈 위원장을 비롯한 집행부와 지부장, 결의문 낭독자 등을 형사고발했다.

   
▲ 사진=JTBC 화면 캡처

이희수 기자  .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미옥 2014-07-03 23:17:26

    가만보니까 자본주의의지배자들의 미래를 예측하는 힘이 부족하다
    공부 더하고 책좀 읽어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