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단신/보도자료
'국민의힘' & '국민의당' 선거연대로 이어지나... 정책연대 선언안철수 “야권, 유능한 디지털 미래 세력 만들어야"
정책연대라지만... 내년 재보궐선거 앞둔 '선거연대'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10.07 21:37
  • 댓글 0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2017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경제교육만화 출판기념회에서 당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 뉴시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7일 야권정책 연대에 돌입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어 “야권이 유능한 디지털 미래 세력으로 자리 잡아야 한다”며 “‘공유정당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권은희 원내대표도 "37대 정책 과제를 국회 실천과제로 선정했고, 국민의힘과 공유하며 정책연대를 진행해 왔다"며 “한국형 기본소득, 연금개혁 등을 검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당은 김종인 위원장이 제기한 ‘기본소득제’를 포함해 저출생·노령화, 4차 산업혁명, 노동 개혁 등에 대해 공동 연구를 할 것으로 보여진다.  

다만 권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에서 한국형 기본소득과 관련해 세부적 논의와 추가 검토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해서 일정이 연기된 상태"며 "추후 과제와 활동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얘기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양당은 7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에서도 연대를 강화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 강경화 외교부장관 남편의 내로남불 해외여행, 북한의 우리 국민 총살 사건 등 굵직한 현안들을 알리기 위해 야권 공동전선 구축이 필요하단 판단에서다.  

앞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양당 의원이 함께 참여하는 국민미래포럼 정책 세미나도 진행해 왔다. 의석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정책연대라고 하지만 6개월 앞으로 다가온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를 준비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시각에 무게가 실린다.  

이날 안 대표는 "지난달 23일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미래혁신포럼 강연을 통해 야권이 유능한 디지털 미래세력으로 자리 잡아야 한다고 말씀드렸다"며 "다가올 미래를 선도적으로 준비하고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간다면, 국민도 다시 야권에 관심과 신뢰를 보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위원장도 국민의당과 통합엔 선을 긋고 있지만, 기본소득 등에 관한 정책연대는 내부적으로 추진해 온 만큼 정책연대를 시작으로 선거를 위한 통합의 불씨를 살리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야권 한 관계자는 “통합은 타이밍"이라며 “아직 서로 티격태격하지만 힘을 합치기 전 기싸움으로 보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