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거론되는 4기 신도시 유력 후보군은광명 광명동, 하남 감북 부상… GTX 노선은 ‘변수’로
  • 허홍국 기자
  • 승인 2020.07.17 17:13
  • 댓글 0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가칭 4기 신도시가 자천타천 거론되면서 유력 후보지들이 떠오르고 있다. 사진은 3기 신도시 창릉지구 일대 전경 ⓒ 뉴시스

이른바 가칭 4기 신도시 발표가 이뤄질까.

자천타천 거론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윤곽은 안갯속이다.

국토교통부는 서울 시내 안팎 군(軍)부지까지 만지작거리며 주택 공급 대책에 골머리를 앓고 있지만, 서울 집값은 여전히 상승 중이다.

관련업계는 4기 신도시 택지개발을 환영하는 입장이지만 수요가 많은 도심 활용을 내심 바라는 분위기다.

17일 건설업계와 주택업계에 따르면 4기 신도시 대상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곳은 서울 강남 내곡동과 세곡동, 고양 대곡지구와 광명, 하남시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이 가운데 주목해야 할 곳은 광명시 광명동, 하남 감북지구 정도다. 그린벨트로 묶여 있는 강남 내곡동과 세곡동은 서울시와 시민단체에 부딪혀 추진 여부의 불확실성이 커졌다.

고양 대곡지구 역시 인근 3기 신도시인 창릉지구 때문에 지정이 쉽지 않고, 고양시도 이를 부인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시흥시 과림동도 거론하지만, 이미 주변에서 부천 옥길지구와 시흥 은계지구가 개발 중이다. 여기에 시흥 하중지구와 장현지구도 아직 갈 길이 멀어 4기 신도시 유력한 후보군은 아니다.

3기 신도시 위치 ⓒ 뉴시스

◇ 서울 접근성 중점 될 듯

4기 신도시는 3기 신도시와 마찬가지로 서울 접근성에 중점을 두고, 선정될 가능성이 높다. 3기 신도시로 선정된 남양주 왕숙과 인천 계양, 하남 교산과 고양 창릉, 부천 대장지구 모두 서울 접근성에서는 뛰어났다.

3기 전례를 통해 유력한 신도시로 떠오르는 곳은 광명시 광명동과 하남 감북지구 정도다. 광명시는 옥길지구 바로 옆인 광명 7동 지역이 거론된다. 전답이 많은 지역이어서 토지 수용만 되면 택지개발이 용이하다.

하남 감북지구의 경우 소규모 공장과 주택이 혼재돼 있어 사업 속도를 내기에는 무리가 없다. 비슷한 사례를 꼽자면 인천 검단신도시다. 검단신도시의 경우도 공장과 일부 주택이 자리 잡고 있었고, 신도시 계획이 발표되고 토지 수용까지 빠르게 사업이 진행된 바 있다.

여기에 서울 송파구 둔촌동 바로 옆이면서 서울 외곽순환도로 서하남 IC 인근에 위치 있는 입지도 장점으로 꼽히는 곳이다.

군 태릉골프장과 인근 육군사관학교는 GTX-B노선 라인 인근이다. 가까운 곳에 GTX-B 노선 별내역이 들어설 예정이다. ⓒ 네이버 지도

◇ 그 밖은 GTX 노선에 ‘좌우’

그 밖의 4기 신도시로 선정되는 곳은 GTX 노선을 따라 갈 것으로 보인다. 서울 접근성 측면에서 보면 GTX 노선만한 게 없기 때문이다. 특히 GTX-B 노선과 GTX-C노선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현재 택지공급 부지로 거론되는 군 태릉골프장과 인근 육군사관학교는 GTX-B노선 라인 인근이다. 안양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52사단 예비군 훈련장도 마찬가지다. 태릉골프장과 육군사관학교 부지 면적을 합치면 149만6979㎡에 달해 신도시 면적인 330만㎡의 절반에 가깝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른바 4기 신도시 추진을 위해 지역과 규모 등을 놓고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미니 신도시로 계획이 세워질지 신도시 규모로 발표 될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다만 택지면적 330만㎡ 이상 4기 신도시를 추가하려면 광역교통 대책 등 준비시간이 오래 걸리는 만큼 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서는 미니 신도시로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관련업계 시각이다.

국토부는 22번째 7·10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집값이 상승세를 보이는 만큼 빠른 시일 내 신도시 관련 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 강남 도심 활용 방안도 필요

건설업계는 신도시 공급을 반기면서도 서울 도심 활용 방안을 고민해 주길 바라고 있다. 수도권에서 수요는 서울 강남에 쏠리는데 공급은 서울 주변 수도권에 머문다는 이유 때문이다. 수요가 있는 곳에 공급하는 것이 맞지 않느냐는 얘기다.

한국주택협회 관계자는 민주신문과 통화에서 “업계 긍정적인 효과는 있지만 제한적”이라며 “수요가 많은 강남 도심을 활용할 수 있는 층수 제한 완화와 용적률 상향으로 공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