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카스텔라(Cars teller)
셀토스 연식변경, 2021년형 모델 출시 ... 가격 또 올라안전 및 편의사양 더하고 ‘그래비티’ 신규 모델 라인업 구성한 것이 특징
  • 육동윤 기자
  • 승인 2020.07.01 17:41
  • 댓글 0
[2021 셀토스 - 왼쪽, 2021 셀토스 그래비티 - 오른쪽, 사진=기아차 제공]

[민주신문=육동윤 기자] 기아자동차가 셀토스 연식 변경 모델 판매를 1일 알렸다. 2021 셀토스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후석 승객 알림 등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새롭게 적용하고 전용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그래비티’ 모델을 운영하는 게 특징이다.

그래비티 모델은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18인치 블랙 전면가공 휠, 메탈릭 실버 칼라 디자인 포인트, 그레이 인테리어가 적용돼 더욱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했다. ‘도형의 날카로운 엣지’를 디자인 모티브로 삼았고 블랙과 실버 컬러 대비가 특징이라는 게 기아차의 설명이다.

기아차는 프레스티지, 시그니처 트림의 LED 시그니처 라이팅 그릴 재질을 무광에서 유광으로 변경했으며 무선 업데이트 기능으로 고객 선호도가 높은 10.25인치 UVO 팩을 전 트림에서 선택 가능하도록 옵션으로 구성했다.

판매 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가 1,934만원, 프레스티지 2,248만원, 시그니처 2,454만원, 그래비티 2,528만원, ▲1.6 디젤 모델 트렌디 2,125만원, 프레스티지 2,440만원, 시그니처 2,646만원, 그래비티 2,719만원이다. 2019년형 모델이 1,881만원대부터 시작하는 것을 생각하면 가격은 소폭 올랐다.

기아차 관계자는 “경쟁이 가장 심한 소형 SUv 시장의 판도를 뒤흔든 셀토스가 차급 최고 수준의 안전사양, 고급화된 디자인 요소 등을 더해 더욱 뛰어난 상품성으로 돌아왔다”며, “2021 셀토스는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소형 SUV로써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육동윤 기자  ydy332@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동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