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정부, 수도권 공공운영시설 6월14일까지 일시 중단주점·노래방 등 다중이용... 2주간 영업 자제
수도권 모든 부문 방역 강화... 모임 자제 권고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5.29 11:28
  • 댓글 0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긴급 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내달 14일까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박물관을 비롯한 공공 다중시설의 운영이 일시적으로 중단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한 수도권의 연쇄감염이 우려돼 잠복기를 고려하면 앞으로 1∼2주의 기간이 수도권 감염확산을 막는 데 중요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29일 오후 6시부터 6월 14일 자정까지 총 17일간 수도권의 모든 부문에서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연수원, 미술관, 박물관, 공원, 국공립극장 등 수도권 내 모든 공공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이 한시적으로 중단된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수도권 내 행사도 취소하거나 연기된다. 

정부는 이들 지역의 유흥주점과 노래연습장에 대해 2주간 운영 자제를 권고하고, 운영할 경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지 관리감독 할 계획이다. 

박 차장은 "수도권 내 감염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지 못한다면 지역사회 감염은 학교로 연결되고 등교 수업도 차질을 빚게 된다“며 "수도권 학생들의 수업을 예정대로 진행하고 학생들을 보호하자는 차원에서 수도권에 한정된 방역수칙을 발동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내달 14일까지 외출과 모임, 행사 등을 자제하고 지역사회 감염이 다수 발생한 음식점과 주점 등도 당분간 방문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종교시설에 소규모 대면 모임도 자제할 것과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요양병원과 요양 시설, 의료기관에 대한 외부인 출입제한 및 종사자 증상감시 등의 철저한 방역 관리도 주문했다.

정부는 “수도권의 신규 확진자의 수는 우리 방역 및 의료체계가 어느 정도 수용할 수 있다”며 “대응 가능한 수준에 있기 때문에 수도권에 대해서만 조금 더 특화된 조처를 취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