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태경, “LG유플러스, 노인들 야동 미끼로 고가요금제 유도”야한 동영상 유포해 요금폭탄 맞게해 고가 요금제 유도... 야한 동영상 보낸 지점장 보너스 챙기고 승진기회까지 얻어
  • 이민성 기자
  • 승인 2019.11.29 17:10
  • 댓글 0
LG유플러스 이동통신사 직원 교육자료. 사진=하태경 의원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LG유플러스가 노인을 대상으로 데이터 과다 사용을 유도하려 야한 동영상을 문자로 발송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29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LG유플러스 이동통신사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데이터 과다 사용을 유도하기 위해 ‘야한 동영상’ 링크를 문자로 발송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하 의원이 받은 제보에 따르면 서울의 LG유플러스 본사 직영대리점에서는 신규 가입 후, 고가 요금제를 유지하는 3개월 동안 수도권 가입자 최소 1000명 이상에게 야한 동영상을 문자로 보내 데이터를 사용하게 했다.

이후 데이터 소비량이 많아 요금제를 낮추면 더 큰 피해를 보는 것처럼 유도해 고가요금제를 유인하도록 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로 초기 68 또는 59 요금제(6만8000원/월, 5만9000원/월)에서 야동마케팅을 통해 88 요금제(8만8000원/월)를 유도한 것이다.

본사에서는 이런 야동마케팅을 실행한 지점을 우수사례로 뽑아 해당 점장에게 최소 수백만원의 보너스까지 챙겨주고, 본사 사무직 직원으로 승진할 수 있는 기회까지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하 의원은 LG유플러스 경북지점에서는 동대구, 경주 ,포항을 관리하던 본사 총책임자(지점장)가 가맹점주 교육 시 야동마케팅으로 고객들을 유인하도록 지시·권장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공개된 녹취록에는 "아침마다 할아버지, 할머니들한테 야동을 한편씩 보내줘요. 다운하겠다(요금제를 낮추겠다)고 그러면 그 사람한테 '어 동영상 사용량이 이렇게 많아가지고 지금 다운하시게 되면 한달 데이터 요금만 몇 만원 더 나오시는데 가급적 2만원 더 내고 이거 쓰시는게 어떻겠냐'고 해요. 그러면 '아 그렇네'하고 다 좋아하시면서 가세요"라는 내용이 담겼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직영 대리점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야동 마케팅을 진행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가맹점주 교육 녹취록에 언급된 것은 교육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설명한 것으로 보이며, 재발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