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윤여준, 차기 총리 관련 “전문성과 국정 경험 김종인 능가할 분 찾기 힘들어”文 정부 경제 위기 지적하며 "이론과 정책 집행 뒤 효과 다른 경우 많아..경험 많은 인물 찾아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11.13 16:47
  • 댓글 0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에 대한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윤여준 전 장관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를 언급하며 “능력이나 품성으로 봐서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그분을 능가할 만한 분을 찾기는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강조했다.

윤 전 장관은 13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경제분야에서 어려움에 직면한 문재인 정부 상황을 진단 하며 “대통령은 아니라고 그러지만 위기라고 이야기하는 사람이 많다”며 “우선 경제적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게 우선 과제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경제에 전문성이 있는 총리가 필요하고 국정수행 경험도 있어야 된다”며 “왜냐하면 정책이라는 게 앉아서 생각할 때랑 이론적으로, 가장 최선의 정책이라고 판단되는 게 정책을 집행해보면 역효과 나는 경우가 많다. 그러니까 그런 경험을 해본 사람이라야 그런 실수를 안 한다”고도 덧붙였다. 

윤 전 장관은 “대통령이 국무총리에 얼마나 힘을 주느냐에 따라서 역할이 확 달라진다. 상당한 권한을 주겠다고 생각하고 총리를 뽑으면 큰역할 할 수 있고 모든 걸 다 청와대에서 결정을 하면 총리는 누구 뽑은들 큰 영향이 없다”며 “무난한 총리 뽑아서 청와대가 다 결정한다고 하면 아마도 문 대통령 임기 후반기는 정말 어려워질 것이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좋아하건 안 좋아하건, 친하건 안 친하건 그런 것은 문제시하지 말고 누가 적재적소냐, 이것만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