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공천룰 관련... 해당(害黨)행위 '경고'패스트트랙 수사 의원 가산점, 영남권 3선 물갈이
황교안 vs 나경원, 총선 주도권 두고 불화설도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0.31 14:23
  • 댓글 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조경태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당의 공천 룰과 관련한 논란들에 대해 '해당(害黨) 행위'라며 경고하고 나섰다.

당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황 대표는 지난 23일 개최된 당 일일점검회의에서 “한 번만 더 해당행위인 논의되지 않은 공천룰 관련 이야기들이 외부에 공개될 경우 당무감사 대상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황 대표는 자신도 모르게 '패스트트랙 수사 의원 가산점, 영남권 3선 이상 물갈이' 등 공천룰 관련 발언들에 대해 매우 언짢게 생각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최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수사 관련 공천 가산점' 발언과 조국 사태 관련된 의원들에 대한 표창장 수여식 등 논란이 된 것을 저격한 게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그는 이어 "황 대표는 내년 총선과 공천에 관련해 굉장히 신중한 입장"이라며 "그런 도중 원내대표 발언을 정면에서 부정할 수가 없어 평가를 하는 게 마땅하다고 한 것인데 그게 가산점 준다고 기사가 나가고 이에 '가산점 아니다'고 하자 말을 바꿨다고 했다며 황 대표가 난감해했다"고도 전했다.

황 대표는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에 대해 "반드시 반영하겠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가 논란이 일자, 지난 28일 "제 입으로 가산점이란 말은 한 적이 없다", "당을 위해 헌신한 분들을 위해 평가해야 한다는 입장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에겐 공천 가산점을 줘야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당 안팎에서 논란이 됐다. 나 원내대표 임기가 12월까지인데다 임기연장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에서 부적절한 발언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