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아쉬움 남는 '9.19평양공동선언 1주년'북한 선전매체 아무런 언급 없어...이례적 평가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9.20 17:23
  • 댓글 0
1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평양정상회담 관련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남북 정상이 ‘9.19 평양공동선언’을 채택한 지 어제(19일)로 1년이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19일 평양에서 만나 △남북의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 △민족관계 균형적 발전을 위한 실질적 대책 △이산가족 문제 해결 △다양한 분야의 협력·교류 추진 등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했다.
 
통일부는 19일 당초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역 일대에서 1주년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차원에서 장소를 변경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기념 행사를 열었다.

정부는 “이번 행사가 한반도의 평화와 화합, 번영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와 염원을 모으는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평양공동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맞아 "남북 정부 당국이 이산가족 상봉, 금강산·개성 관광 등 민간 교류 확대를 시작으로 관계개선에 나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최근 손에 잡힐 듯 했던 한반도 평화시대가 조금은 멀게 느껴지지만 평화와 번영의 발걸음은 결코 이대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한미정상회담, 북미협상 재개는 잠시 멈췄던 평화의 시계바늘을 성큼성큼 돌아가게 할 것"이라며 "평화를 위한 민족 이정표를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관영매체인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와 메아리 등은 아직까지 평양공동선언 관련 보도를 하지 않고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남북정상합의문인데도 전혀 언급이 없다는 점에서 이례적이라는 말이 나온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