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선원은 주는 대로 받아라" 사조산업 막말 논란김정수 사조대표 선원 비하 막말 논란... 원양노조, "투쟁 이어 나갈 것" 거리로
  • 이민성 기자
  • 승인 2019.09.18 18:10
  • 댓글 0
김정수 사조산업 대표이사.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원양어업 업체 사조산업 선원들이 김정수 대표이사가 선원들의 노동 가치를 폄하하며 막말과 갑질을 했다고 규탄했다.

전국원양산업노동조합은 18일 서울 서대문구 사조산업 빌딩 앞에서 주최측 추산 500여명의 조합원이 모인 가운데 ‘갑질횡포 규탄 결의대회’를 열었다. "선원들의 노동 가치를 폄하하는 김 대표는 각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는 “노조와 회사의 단체 교섭 과정 중 김 대표가 ‘선원은 주는 대로 받으면되지’,사양하고 있는 산업 접어버리면 그만이지‘등의 막말을 했다”며 “노조를 겁박하며 막말을 쏟아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막말을 한 김대표는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목숨을 담보로 일하는 선원들은 어떤 육상 근로자 못지않게 존중받아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사조산업을 상대로 선원 존중 가치를 실현하고, 합리적인 대우를 받기 전까지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 밝혔다.

앞서 사조산업의 한 임원이 오룡호 침몰 사고 당시 "살아남은 승무원들은 철창에 가야 한다. 승무원은 똑바로 배를 지켜야 한다. (세월호 같은)여객선하고 다르다" 라고 막말을 한것이 드러나 논란이 된 바 있다.

오룡호는 사조산업 소속 배이며 러시아 베링해에서 침몰해 선원 60명 중 7명만 살아남은 비극적인 사건이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