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조국 한 사람 때문에 온 나라가 혼란” 文 대통령 결단 촉구“대통령이 조국 임명 강행하면 특검과 국조 불가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9.09 11:52
  • 댓글 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의 압수수색 보고를 받고 불같이 화를 냈다’ 는 언론의 보도도 있었다”며 “대통령이 분노해야 할 대상은 검찰이 아니라 국민을 우롱하고 사법질서를 농단한 조국에게 화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부터 이렇게 잘못된 인식을 가지고 있으니 청와대, 여당, 정부가 모두 나서서 검찰 물어뜯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민주당은 검찰의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기소에 대해서 정치검찰이라고 공격을 퍼붓고 있다”며 “이런 행태야말로 검찰의 독립성을 심각하게 무너뜨리고 정치검찰로 만드는 악습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고도 덧붙였다.

황 대표는 “조국 한 사람 때문에 온 나라가 혼란과 갈등에 빠져있는데 끝끝내 임명을 포기하지 않는 것을 단순한 대통령의 고집이라고만 볼 수 있겠는가. ‘대통령과 조국이 말 못할 무슨 특수관계에 있는 것이 아니냐’ 이런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다”며 “국민들은 조국을 ‘개혁의 주역’이 아니라 ‘개혁의 대상’으로 보고 있다. 그런데도 대통령과 이 정권 사람들만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것 같다”며 비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검찰 수사를 계속 훼방하고 대통령이 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해서라도 불법을 밝힐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경고 한 뒤 “문 대통령은 즉각 조국 지명을 철회하고 직접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만이 국민의 분노를 해소할 유일한 길임을 깨닫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