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문회 패싱’ 부담 느꼈나..여야 조국 청문회 극적 합의 배경은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9.04 17:47
  • 댓글 0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회동을 마친 뒤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6일 하루일정으로 진행 조 후보자 가족 증인으로 부르지 않기로...
이인영 “국민에 대한 도리” “나경원 ”부적격 후보 실체 드러날 것“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을 갖고 6일 하루동안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자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당초 야당은 검증 할 것이 많다는 이유로 조 후보자 청문회를 2일 이상 진행하는 방안과 가족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을 실었으나 이날 회동를 통해 청문회는 하루만 진행하고 논란이 됐던 조 후보자의 가족도 증인으로 부르지 않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같은 거대 양당의 전격적인 합의는 각자의 이해타산이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이날은 청와대가 요청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 마지막 날로 문재인 대통령이 만약 청문회도 거치지 않고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경우 검찰 수사의 진행 과정 및 결과에 따라 상당한 정치적 부담이 뒤따를 수 밖에 없는 형국이다.

반면 야당 입장에서는 조 후보자의 셀프 기자간담회를 넘어서는 강력한 검증을 장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나쁠게 없다는 판단이 작용했을 수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동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만을 불러서 대상으로 청문회 진행해도 상당히 부적격한 후보의 실체를 드러낼 수 있다고 판단해 더 이상 증인을 고집하지 않고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기본 입장은 여전히 조 후보자가 사퇴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검찰청에 가는 것이 법무장관실 가는 것보다 맞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드러난 것만으로도 조 후보자의 차고 넘치는 비위·불법에 대해서, '조국 게이트'에 대한 특검과 국정조사는 불가피하다"고 날을 세웠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번 합의와 관련 "일찍 됐으면 좋았을 텐데 재송부 기한 마지막 날짜에 이런 절차를 마무리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우리 입장에서는 조금 아쉽긴 하다"면서도 "이렇게라도 (청문회를) 하고 가는 것이 국민에 대한 국회의 도리"라고 밝혔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