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스페셜 네트워크
성남시의회,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규탄대회' 가져
  • 오준영 기자
  • 승인 2019.07.24 09:46
  • 댓글 0
성남시의회 의원들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성남시의회)

[민주신문=오준영 기자] 전국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성남시의회는 23일 의회 세미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경제 질서를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박문석 의장을 비롯한 성남시의원들은 “일본 정부는 우호적 한일 관계와 세계 경제에 악영향을 초래하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일본 전범기업들은 피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강제동원 배상판결을 즉각 이행하라”며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강도 높게 규탄했다.

이어 성남시의원들은 “이번 경제보복은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불합리하고 상식에 반하는 조치”라고 분통을 터트리고 “양국 관계 정상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반해 적반하장격인 일본의 조치에 온 국민의 분노가 끓어 오르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과거사에 반성 없는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는 G20정상회의 선언과 WTO 협정 등에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서 자유롭고 예측 가능한 경제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 온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또한 “우리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소극적이고 단기적인 조치에 그치지 말고 산업과 경제의 자주성을 위한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적극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오준영 기자  oih2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