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나경원 원내대표가 말한 ‘문노스’, 결국 일베 용어였다!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5.15 11:16
  • 댓글 0

 

문노스라는 표현이 다수 발견된 극우 일간베스트 화면

[민주신문=김병건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문재인 정부의 정책들을 영화 ‘어벤저스: 엔드게임’에 빗대 비판하며 “‘문노스의 장갑’이라고 패러디가 요새 유행된다고 하는데…”라고 말했다. 

기자들은 물론이고 일반인들은 문노스가 무엇인가 하고 관심을 갖고 찾았다. 주요 커뮤니티인 ‘클리앙’, ‘오늘의 유머’, ‘뽐뿌’에서 검색하였지만 문노스라는 단어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 이후 문노스를 물어보는 수준의 1~2개뿐이었다. 

그러나 극우 성향 인터넷사이트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라는 사이트에서 검색해보니 다수의 게시물에서 ‘문노스의 장갑’이라는 게시물이 발견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것으로 나경원 원내 대표는 일베 사이트를 '즐겨찾기' 하고 있다는 것이 확실해진 것 같네요”라며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문득 든 생각인데 혹시 나경원이 일베 회원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던데요? 전에도 일베들이 주장하던 거 그대로 국회에서 한 번씩 주장하곤 하지 않았나요? 저는 이번에 나경원이 언급한 그런 말들 처음 들었어요 그런 말이 있는 지도 몰았어요 정말... 저 같은 일반 시민도 처음 보는 그런 일베 용어를 국회의원이 어디서 들었을까 싶네요”라며 나경원 원내대표가 일베 회원 일 것이라는 추측까지 내놓았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