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32곳 겸직하는 우오현 회장, 경영이 제대로될까?총수일가 3명 중 1명이 계열사 3곳이상 겸직...과다한 겸직으로 부실경영 우려 초래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9.04.17 15:40
  • 댓글 0
지난 3일 ubc 울산방송 사옥에서 열린 김종걸 신임 대표이사 취임식에서 최대 주주인 우오현 SM그룹 회장이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ubc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대기업 오너 일가 3명 중 1명이 최소 3개 이상 계열사 등기이사를 겸직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지정한 60개 대기업집단에서 등기이사에 등재된 오너일가는 지난 11일 기준 총 201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3개 계열사 이상에서 등기이사에 등재된 오너일가는 전체의 32.8%인 66명으로 집계됐다.

CEO스코어는 “등기이사는 이사회 구성원으로서 기업의 의사결정 권한과 책임을 갖는다”며 “이사회 개최 건수가 연간 15차례 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10개사의 등기이사에 등재될 경우 이사회만 150회 참석해야 해 부실경영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전체 67개 계열사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32곳의 등기이사에 등재돼 겸직 수가 가장 많았다. 1년전 37개 계열사 등기이사를 겸직했던 것과 비교하면 5개 계열사가 줄었음에도 여전히 가장 많았다.

이어 우 회장의 인척인 최승석 SM그룹 경영관리본부장(24개)과 이중근 부영 회장(17개), 박흥준 경남기업 대표(12개)가 뒤를 이었다.

최승석 SM그룹 경영관리본부장은 지난해 초 대비 등기이사 겸직 수가 6곳에서 24곳으로 18곳 급증해 가장 많이 늘어났다.

이밖에 신동빈 롯데 회장(9개), 이태성 세아홀딩스 대표‧허서홍 GS에너지 전무(각 8개), 김홍국 하림 회장·우연아 대한해운 부사장‧우명아 신화디앤디 사내이사(각 7개) 등이 ‘톱10’에 올랐다.

특히 GS그룹의 경우 허서홍 전무가 지난해 4개에서 올해 8개, 허철홍 상무는 1개에서 5개로 각각 4개씩 등기이사 겸직수가 늘어났다. 이에 4세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지난해까지 등기이사를 맡았지만 현재는 등재된 곳이 없는 오너일가는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과 조양래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회장,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이웅렬 전 코오롱그룹 회장, 김신연 전 한화이글스 대표,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총 2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은 지난 16일 회장직에서 물러났으며, 동원엔터프라이즈 사내이사에서도 제외될 예정이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