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비극 되풀이 되지 말아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4.16 15:44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늘 기억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같은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되새긴다”라며 추모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철저히 이뤄질 것이다”며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것을 넘어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공간인 ‘4.16 생명안전공원’도 빠르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17일 광화문에 있던 세월호 희생자 영정을 옮기는 이안식이 있었던 것을 언급하며 “5년 동안 국민과 함께 울고 껴안으며 위로를 나누던 광화문을 떠나는 유가족들의 마음이 어떠셨을지 다 가늠되지 않는다”면서 “아이들이 머물렀던 자리는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사고를 대비하는 공간이 되었다는 것이 유가족께 작은 위로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이 국민을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사회로 바뀌어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년 동안 변화도 많았다. 안전에 대한 자세가, 이웃을 걱정하고 함께 공감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졌다”며 “얼마 전, 강원도 지역 산불 때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거동이 불편한 이웃들을 먼저 챙겼다. 나만이 아니라 우리를 위한 행동이 모두를 위대하게 만들고 있다. 세월호의 아이들을 기억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행동이 이 나라를 바꾸고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긴 수학여행을 떠난 아이들도 오늘만큼은 우리 곁으로 돌아와 가족과 친구,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안아줄 것 같다”며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의 다짐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약속드린다. 유가족께도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