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당 “이미선 중대 흠결 없어..전문적 식견 등 임명 사유 많아”홍영표 "후보자를 범죄자 취급하고 의혹 부풀리기"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4.15 14:01
  • 댓글 0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적격성 논란과 관련 한국당을 비롯 바른미래당까지 나서 불가 입장이 확고한 가운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 후보자를 적극 엄호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후보자의 주식논란과 관련 “중대한 흠결이 나타나지 않았고 전문가들도 위법성이 없다고 증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이 후보자는 국민들의 민생과 직결될 노동법 등과 관련해서 아주 전문적인 식견과 좋은 판결을 낸 후보자“라며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협조를 당부했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시한이 오늘로 만료된다. 하지만 한국당은 이날 부패방지법 위반, 자본시장법 위반, 공무상비밀누설죄 등의 혐의로 이 후보자를 검찰에 고발할 예정 등 청문보고서 채택은 사실상 불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아무리 야당이라지만 언제까지 이런 식의 정치공세를 지속할 것인지 안타깝다"며 ”한국당은 인사청문회를 정권에 흠집 내려는 무대로 악용하고 있다. 후보자들을 범죄자 취급하고, 있지도 않은 의혹을 부풀리기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히려 이미선 후보자는 결격사유보다 임명돼야 할 사유가 많다”며 “노동과 인권 약자와 여성 문제에 대한 깊은 통찰과 판결만 봐도 그렇다"고 이 후보자를 두둔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