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기도, 생활속 '다문화 갈등' 해결사로 나서외국인과 내국인 사이에서 발생하는 갈등 조정안 제시
  • 오준영 기자
  • 승인 2019.03.19 08:41
  • 댓글 0

[민주신문=오준영 기자] 경기도가 외국인이 다수 거주 지역에서 발생하는 생활 속 다양한 갈등을 원만한 해결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민선7기 이재명 도지사 공약인 더불어 살아가는 공정하고 차별 없는 경기도 실현을 위해 오는 21일 안산시에서 전국최초 제1차 다양성 소통 조정위원회가 개최된다"는 것이다.

이에따라 이번에 열리는 조정위원회는 공공, 민간, 학계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돼 ‘쓰레기 배출’, ‘길거리 마작 문화’, ‘구직 활동 시 다국어 표준근로계약서 부재’, ‘공공 서비스 이용시 통역 부재’ 등 5건의 갈등 사례를 다룰 예정이다.

운영은 분기별과 필요시 수시개최된다. 여기에 SNS를 활용해 이주민과 도민이 직접 접수를 통해 참여가 가능하며 외국인지원 각종기관 및 단체 활용 갈등사건을 수집해 이주민과 원주민 사이에서 발생하는 갈등 및 생활속 불편사항을 조정하고 위원회에서 나온 조정안을 이해 당사자에게 제시해 상호 갈등을 해소하겠다는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다양성 소통 조정위원회는 전국 최초로 시도되는 지역사회 기반의 사회문화적 갈등조정기구로서 지역사회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갈등을 해결해 소통과 사회통합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8년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자료를 보면 2013년부터 5년간 전국 외국인 119신고건수는 9675건으로, 그 중 경기도는 3336건(34.5%)으로 최다 지역임에도 불구, 외국어 전담 인력이 없어 관광통역센터나 BBB 코리아(통역 봉사단체)에 연결해 3자 통역 서비스를 활용하는 실정이다.

오준영 기자  oih2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