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카스텔라(Cars teller)
현대차, 완전히 새로워진 ‘신형 쏘나타’ 공개…2346만원부터5년만에 엔진·차체 ‘풀체인지’…스마트폰 앱 연동 ‘디지털키’ 도입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9.03.06 15:22
  • 댓글 0
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 사진=현대자동차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간판 중형 승용차 쏘나타의 풀체인지 모델을 공개했다. 이름만 빼고 차체부터 엔진까지 새롭게 재구성됐으며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첨단 기술이 대거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현대자동차는 6일 완전히 새로워진 신형 쏘나타의 내‧외관 디자인을 공개하고 오는 11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신형 쏘나타는 2014년 3월 7세대 모델 출시 이후 5년만이다. 외관 디자인은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선보인 ‘르 필 루즈’ 콘셉트카의 철학을 반영했으며, 같은해 6월 부산모터쇼에서 공개한 ‘HDC-2(그랜드마스터콘셉트)’를 통해 처음 공개한 ‘라이트 아키텍쳐’를 반영했다.

기존 모델보다 전고가 30mm 낮아졌으며 휠베이스는 35mm, 전장은 45mm 늘어난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동급 최대 규모의 제원을 확보했다.

특히 차량의 핵심인 엔진과 뼈대를 새롭게 구성했다. 모든 엔진을 현대‧기아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했으며, 디자인 자유도와 주행성능, 소음‧진동, 승차감‧핸들링, 제동성, 안전성‧강성 등을 개선한 신규 플랫폼이 적용됐다.

또한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개인화 프로필 기술 등 첨단 신기술을 대거 탑재해 단순 이동수단에서 벗어나 하이테크 디바이스로 전환할 기틀을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개인화 프로필은 여럿이 함께 사용하더라도 디지털 키로 문을 열거나 AVN(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 화면 내 사용자 선택으로 차량 설정이 자동으로 개인에게 맞춰지는 기능이다.

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 실내. 사진=현대자동차

디지털 키 역시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통해 스마트키가 없어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차량 출입 및 시동까지 가능해 다른 사암과의 차량 공유가 필요한 상황에서 손쉽게 이용이 가능하다.

신형 쏘나타의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2346만원부터 시작한다.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은 3289만원부터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쏘나타는 각종 첨단기술과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무장해 도로 위의 풍경을 바꿀 미래지향적 세단”이라며 “신규플랫폼과 파워트레인을 결합한 현대차 최초의 모델로 완전히 새로워진 주행성능과 뛰어난 안정성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