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단독특종
[단독] 국회 인턴 그들도 사실상 ‘열정 페이’원안에 있던 보너스 30%로 삭감...유노동 무임금 실상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8.12.12 11:46
  • 댓글 0
2019년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국회 인턴과 관련된 예산만 삭감됐다. 사진=2019년 국회 부분 예산안 일부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의원 세비 인상 문제로 여론이 뜨겁다.

먼저 야 3당은 인상된 비용에 해당하는 매달 200만 원씩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도 새 원내대표가 나오면서 이 문제를 의원총회에서 의논하기로 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반응은 아직 없다. 야 3당은 모두 기부 또는 반납으로 결정했지만 거대 양당은 아직은 감감무소식이다. 여론이 잠잠해지기만을 기다리는 듯 보인다.

새해 국회 예산안 가운데 국회 보좌관들과 국회 직원들은 명절 보너스로 본봉의 60%를 지급받는다. 하지만 정부 측 원안에 있던 국회 인턴들의 보너스는 30%로 삭감된 사실이 본보 취재 결과 확인됐다. 

초과근무시간의 경우 보좌직원, 국회사무처 공무원뿐만 아니라 유사한 고용방식의 일용 임금 근로자(33시간/월)와 달리 인턴만 월 20.6시간분 예산만이 반영돼 있다. 보좌관이나 비서관들이 퇴근하지 못한 상황에서 인턴만 퇴근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이런 현실은 국회 인턴에게 유노동 무급여라는 또 다른 ‘열정 페이’ 를 강요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또한 직원들에게 일괄 지급하는 월 13만 원의 정액 급식 비용도 인턴만 삭감됐다. 명절 보너스도 삭감되고, 야근 수당도 월 20시간만 인정하고 급식비용 보조도 받지 못하는 국회 인턴. 이같은 상황을 두고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겠다는 국회의원들을 우리는 어떤 시선으로 바라봐야 할지 고민이 생긴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