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줌
야 3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촉구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8.11.28 14:20
  • 댓글 0
28일 국회에서 선거제도 개혁을 요구하는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현행 선거제도는 거대정당에게만 유리한 불평등한 제도다. 또 국민의 뜻이 반영되는데에 비례성이 떨어지는 정의롭지도 못한 제도다"

야 3당(바른미래, 민주평화, 정의당)이 28일 오전 국회 로턴더홀 앞에서 선거제도 개혁을 주장했다.

28일 국회에서 선거 제도 개혁을 요구 하는 야 3당. 사진=김병건 기자

이날 야 3당은 "사표(死票)를 발생시켜 민의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 지역주의라는 우리 정치의 고질적 병폐도 뜯어고칠 수 없다"며 "지역구도의 틀에 갇힌 우리 정치는 특정 정당, 특정 지역의 만족에만 그칠 뿐 대국민 만족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민심을 ‘있는 그대로’ 반영할 수 있는 제도다. 민의를 제대로 반영하고, 사표를 최소화할 수 있다"라며 "특정 정당의 지역 독점에 따른 지역주의를 극복하고, 정당간의 정책 경쟁을 가능케 한다"고 소속 의원들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선거제도 개혁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원론적으로 찬성하고 있고 다만 당론이 정해지면 정계특위에서 논의하자는 입장이다. 자유한국당은 중대선거구제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국회에서 선거 제도 개혁을 요구 하는 야 3당. 사진=김병건 기자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