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야 대표들 3차 남북정상회담 불참 이유 납득 어렵다”“한반도 비핵화 촉진 위한 초당적 협력은커녕 정략적 반대”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8.09.11 14:58
  • 댓글 0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 청와대가 국회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등 9명을 공개적으로 평양 정상회담에 초청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물론 더불어민주당 출신의 문희상 국회의장 마저 거부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정상회담 6일 전에 초청하는 것은 무례이고, 정략적인 의도에 따른 것이라고 야당이 거부하고 있는 것은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위한 초당적 협력은커녕 오로지 정략적으로 반대한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3차 정상회담에 국회가 동참해달라는 것은 지난 8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5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직접 요청했던 내용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 달 전부터 해왔던 요청을 이제 와서 ‘정략적’이라고, ‘졸속’이라고 반대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은 우리 국민, 민족 모두의 염원이다. 여야가 3차 정상회담에 동행하는 것만큼,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직접 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촉진시키는 데 좋은 방법이 어디에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동의와 관련해서도 당위성을 재차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남북관계발전법 제21조 3항에 따라 반드시 거쳐야 하는 법률적인 절차”라며 “야당에 ‘정치적 동의’를 구하기 위해서 제출하는 것이 아니다. 법적절차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어제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판문점 선언과 관련 정쟁화는 하지말자고 합의한 것과 관련 “국회 심사를 3차 정상회담 이후로 무조건 늦추자고 하는 것이 아니다”며 “ 오늘 비준동의안이 제출되면 외통위에서 절차에 따라 심사를 진행하고, 3차 정상회담의 성과를 충분히 검토해서 결론을 내리자는 것이다”고 부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