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출마 선언"무기력증과 패배주의서 탈출하기 위한 돌파구 마련해야"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8.08.08 16:13
  • 댓글 0
8일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는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선대위원장.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9.2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손학규 전 위원장은 “우리 바른미래당은 지방선거 이후 갈 곳을 잃고 좌절과 낙담 속에 앞이 보이지 않습니다. 다음 총선에 우리 당의 국회의원이 한 사람이나 나올 수 있을지, 과연 바른미래당이 존속이나 할 수 있을지 걱정이 태산입니다. 이러한 무기력증과 패배주의의 구렁에서 탈출하기 위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합니다”고 당의 미래에 대한 진단을 하고 첫째 선거제도 개혁, 둘째 다 같이 잘 사는 사회에 대한 비전 제시, 셋째 남북통일이 아닌 남북평화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목표로 출마의 뜻을 전달했다.

기자회견 후 “(손학규 선대위원장) 지방 선거 당시에 선거 패배 책임 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지금) 바른미래당은 존폐위기에 처했다. 말했듯 모든 비난도 조롱 다 무릅쓰고 나왔다. 바른미래당을 살리고 한국 정치 개혁하기 위해 저를 버리려고 나왔다”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되었던 소위 안심(安心- 안철수 생각) 논란에 관해서 즉답을 피하면서 “그런 얘기는 묻지 마세요”라고 논란을 회피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