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美 관세태풍 막을 검투사가 왔다...현대차 김종훈 전 통상교섭본부장 영입한-미FTA협상 주도...무역확장법 232조 따른 관세 부과 대비 자문위원 위촉
  • 서종열 기자
  • 승인 2018.07.11 14:22
  • 댓글 0
현대차가 트럼프 발(發) 미국 관세폭탄을 사전에 막기 위해 김종훈 전 외교통상부 통상본부장을 자문위원으로 영입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서종열 기자]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일으킨 관세태풍으로부터 현대차그룹을 지킬 '검투사'가 등장했다. 바로 김종훈 전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9일 김 전 본부장을 비상근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에 합류하게 된 김 전 본부장은 지난 2007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당시 우리나라 수석대표를 맡았다. 이어 2008년에는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을 맡으며, 국내에서 대표적인 통상전문가로 불리고 있다. 

재계에서는 현대차그룹이 미국발 관세태풍을 막기 위해 김 전 본부장을 영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미국은 자국에서 판매되는 수입차에 대해 최대 25%에 달하는 관세를 부과하려 하고 있다. 미국의 통상안보에 위협이 될 경우 수입차와 수입차부품에 최대 25%에 달하는 관세를 부과할 수 있도록 된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가 바로 그 근거다. 

현대차는 미국의 이 같은 움직임에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상태다. 지난 1일 미국 상무부에 '무역확장법 232조 수입차 안보영향조사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이 의견서에서 현대차는 "미 정부가 수입차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게 되면 현대차의 미국공장 생산비용이 연간 10% 이상 늘어난다"며 "생산비용이 늘어나면 차량가격이 인상되며 결국 판매감소와 수익성 악화로 이어져 미국 내 현대차 관련 일자리도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미국 시장에 대한 투자계획도 밝혔다. 현대차는 미국에서 현재까지 83억달러를 투자했으며, 지난 5월에도 앨리바마공장의 설비증설을 위해 3억8800만달러의 투자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서종열 기자  snikerse@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