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획특집
김조원 '구원투수' KAI 악재 딛고 흑자전환…8500억대 치누크 헬기 개량사업 따낼까군 정찰위성사업 우선협상ㆍ1분기만에 실적 개선 상승 기류 뚜렷
  • 허홍국 기자
  • 승인 2018.05.21 14:48
  • 댓글 0
치누크(CH-47)가 17일 충남 논산 육군항공학교에서 열린 육군항공 무기체계 소개회에 전시돼 있다. 사진=KAI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김조원 사장 취임 후 뼈를 깎는 구조조정과 혁신 드라이브로 악재를 딛고 흑자전환을 이룬 KAI(한국항공우주산업)가 군 치누크 헬기(CH-47D)성능 개량 사업을 따낼지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 군 정찰위성사업 우선협상자로 재선정된데 이어 또 다시 방위산업 대어를 잡을지 관련업계 관심이 집중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KAI가 미국 방산 업체와 손을 잡고 치누크 헬기 성능개량 사업에 뛰어들면서 글로벌 방산기업의 움직임도 분주해진 모습이다.

21일 방산업계와 국방부 등에 따르면 KAI가 군 치누크 헬기 성능 개량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최근 미국 방산업체 락웰 콜린스와 충남 논산 육군항공학교에서 열린 육군항공 무기체계 소개회에서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치누크 헬기 성능개량사업 수주전에 뛰어든 것.

치누크 헬기 성능 개량 사업은 2015년 7월부터 국방 전력 강화 차원에서 국방부가 추진해온 사업으로, 올해부터 개조 시제기 2대를 완성하는 것을 시작으로 본격화될 예정에 있다. 개량 사업 대상은 육ㆍ공군이 보유한 총 40여대의 치누크 헬기로, 사업 규모는 8500억 원 대이다. 개량 사업 방향은 조종석 칵핏 현대화 및 AFCS 등의 비행 성능 향상 전자 장비를 교체하고, 엔진 성능을 개량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바빠진 글로벌 방산 업체

KAI가 이처럼 치누크 헬기 개량사업을 따내기 위한 행보를 보이면서 글로벌 방산 업체의 움직임도 바빠졌다. 이번에 KAI와 손잡은 미 록웰 콜린스를 비롯해 보잉사와 노스롭 그라만, 영국 탈레스, 이스라엘 엘빗사 등이 3년 전부터 치누크 헬기 성능개량 사업에 관심을 보여 왔기 때문이다. 특히 글로벌 제작사인 보잉사와 노스롭 그라만은 이번 치누크 헬기 성능 개량 사업을 따내기 위해 국내 파트너 물색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런 가운데 치누크 헬기 성능개량 사업 수주전은 KAI가 최근 미 락웰 콜린스와 협약을 맺고 뛰어들면서 심상찮은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KAI가 지난달 군 정찰위성사업 우선협상자로 재선정되고, 올해 1분기 만에 흑자로 돌아서는 등 강한 상승 기류를 보여 수주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KAI는 지난해 김조원 사장이 취임한 후 조직 규모를 기존 절반가량으로 축소하는 구조조정과 회계인식기준을 강화하며 회사 체질 개선 강한 드라이브를 걸었다. 그 배경에는 방산비리 및 분식회계 의혹으로 매출 타결을 입은 것이 작용했다.

실적 주춤도 잠시 올 1분기 만에 흑자로 전환되면서 KAI의 침체된 내부 분위기는 반전했다. 회사가 정상궤도에 올라서면서 2030년까지 글로벌 5위 항공기업 도약의 청사진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된 것이다.

사진=뉴시스

1분기 만에 흑자 상승세

KAI는 지난해 수리온 납품 중단 등으로 1972억원의 대규모 적자를 냈지만 1분기 만에 흑자로 전환하면서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KAI 1분기 실적은 연결 기준으로 매출 6412억원, 영업이익 41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9%, 영업이익은 276%증가한 수치다. 실적 턴어라운드는 수리온 2차와 완제기 납품 정상화, 본격화된 한국형 전투기와 소형무장헬기 체계개발사업이 이끌었다.

여기엔 구원투수로 투입된 KAI 김조원 사장의 역할이 컸다. 김 사장은 지난해 연이어 터진 악재를 수습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비상하기 위해 글로벌 톱(Top) 방산 업체 수준의 경영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이는 KAI가 국내 1위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해외시장을 공략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추구하겠다는 의지로 분석된다. 다시 말해 글로벌 톱 수준에 맞는 체질로 개선해 비상하겠다는 복안인 것이다.

이 같은 흐름에 군 치누크 헬기 성능 개량 사업 수주 가능성도 커졌다. 올 들어 항공정비(MRO)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고, 미 고등훈련기 사업도 수주 가능성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알려진 만큼 이번 수주전에 힘을 더하는 모양새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