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각자도생' 안철수-조배숙 어색한 조우...비례대표 3인 출당 놓고 ‘평행선’안철수 대표 민평당행(行) 다분한 비례대표 3인 출당 머득잖아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8.02.07 16:10
  • 댓글 0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국민의당을 방문, 안철수 대표와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서로를 향한 원색적인 비난이 이어지다가도 마주친 자리에선 덕담을 주고 받는 곳이 정치권이다. 각자도생에 나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가 7일 분당 후 첫 회동을 가졌다.

전날 민평당 초대 대표로 추대된 조배숙 신임 대표는 이날 국민의당을 가장 먼저 찾았다. 국회가 바야흐로 신(新)4당 체제로 재편이 임박한 상황에서 향후 캐스팅 보트 주도권을 놓고 맞붙게 될 양당 대표의 이날 회동은 어색함이 다분히 묻어났다.

양당 대표는 짧은 포토타임을 갖은 뒤 안 대표가 먼저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당 대표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여성 당 대표가 세분이나 된다. 트로이카 시대가 열렸다”고 말했다. 이어 “두 당이 생각이 같은 부분이 많다. 민생 국익이 최우선이라는 점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한다는 점 많은 정책적인 부분이 많은 두 당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방선거 얼마남지 않았다”며 “두 당이 협력할 것은 협력하면서 다당제를 지켜 나가길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또 “함께 했던 의원들과 당직자 분들의 건강을 기원한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조배숙 대표도 “진심으로 축하해 주시는 걸로 믿겠다”는 뼈 있는 답을 내 놓은 뒤 “많은 분들이 우려 했지만 돈도 조직도 없지만 어제 성공적으로 창당 대회를 마쳤다. 덕분이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조 대표는 “앞으로 서로 갈길은 다르지만 원래 같이 출발했던 만큼 국민들을 위해 함께 할 일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후 양당 대표간 회동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비공개 회동에서 양측은 비례대표 3인의 출당 문제와 관련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안 대표가 비례대표 출당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이 여전한 상황으로 평행선은 전혀 좁혀지지 않은 것으로 관측된다. 비례대표의 경우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자의로 당적을 이탈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안 대표 입장에서는 경쟁구도인 민평당행(行)이 다분한 이들 3인 의원들의 출당이 마뜩치 않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안 대표는 회동직후 이 문제와 관련된 기자들의 질문에 “원칙적인 부분을 말씀 드렸다”며 사실상 당을 나가고 싶은 의원들은 스스로 탈당하라는 입장을 견지했다. 이어 “(비례대표 3인은)당원권 정지 상태다”며 “차기 지도부에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