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현장스케치] 8.2 부동산대책 후폭풍...강남4구 주택거래 '올스톱'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 금지 타격…집값 냉각 불가피
서울 강남 부동산 시장은 지난 5일과 6일 양일간 매수, 매도가 없는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허홍국 기자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8.2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의 후폭풍이 예상보다 거세다. 강남 4구의 거래가 중단됐다. 특히 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가 금지되면서 타격이 컸다. 일부 물량만 8.2부동산 대책 발표 직전 거래가 성사됐을 뿐이다.

이 같은 영향은 집값 상승을 주도하던 재건축 시장도 피할 수 없어 당분간 꽁꽁 얼어붙을 전망이다.

서울 서초ㆍ강남ㆍ송파ㆍ강동 등 이른바 강남 4구의 부동산 시장은 지난 5일과 6일 양일간 매수, 매도가 없는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8.2 대책이 실수요자 보호와 단기 투기수요 억제로 점철되면서 시장 거래가 올 스톱됐고 앞으로 집값 전망에 대한 문의만 쇄도했다. 간혹 시장에 나오던 매물도 자취를 감췄다는 게 관련업계 관계자의 전언이다.

휴업 모드

서울 서초구 반포동 일대 공인중개사 사무소는 문을 열었지만 두드리는 이용객이 없었다. 사실상 휴업 상태모드다.

반포동 소재 N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지난 2일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시장에서 거래됐던 일부 매물도 자취를 감췄다”며 “이번 대책으로 매수 세력이 급격히 줄어들 것 같다”고 말했다.

강남구도 예외는 아니었다.

도곡동 소재 A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이번 부동산 대책은 분명히 집값 상승 억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발등에 불이 붙은 것은 대부분 향후 강남 집값 상승을 예상하고 차익 실현을 목적으로 다가구를 매입한 투자자들이었다. 강력한 부동산 규제로 집값의 하락을 예고한 상황에서 차익 실현을 하더라도 복비, 수리비, 금융비용 등을 빼고 나면 남는 게 없다는 분석이다. 강남 4구는 매매가 대비 전세가가 타 지역에 비해 높다.

사진=허홍국 기자

강남4구 냉각 불가피

관련업계에서는 강남 4구의 부동산 시장의 냉각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재건축에 시장 냉각 여파가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도곡동 소재 B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집값은 재건축 분양 시장이 선도하면서 상승장을 이끌었는데 이번 대책으로 인해 투자세력이 감소되고 실수요자 중심의 재편될 가능성이 높다”며 “당분간은 매물 거래 축소로 하락이 불가피한 측면이 크다”고 진단했다.

반포동 소재 S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정부 정책에 대해 투자자 및 실수요자 등 개인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며 “매물 거래는 줄어들 것이고 집값은 조정기를 거칠 수밖에 없을 것이다”고 전했다.

집값 상승 마침표?

하지만 강남 4구 집값은 냉각기를 거쳐 다시 회복할 것이라는 진단이 많았다. 재건축 분양시장이 집값을 선도하면서 6개월간 2억 원, 1년간 3억 원 가량 끌어올렸지만 서울 강남지역의 물량이 수요 대비 공급이 부족해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투자자보다 실수요자가 더 많다는 분석이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