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BTS 비난하는 중국' 신동근, 국민의힘 김현아에게 "정부가 분쟁 키워야 한다고?"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10.15 10:59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BTS가 미국 비영리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로부터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받는 자리에서 한국전쟁에 대해 발언한 것에 대해 중국 누리꾼이 비난하는 일이 벌어진 것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설명했다.

신 최고위원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동북아의 근현대사는 세계 어느 지역보다 식민지배와 독립투쟁, 이념과 갈등, 전쟁으로 점철된 역사를 갖고 있다”며 “게다가 유럽연합이나 아세안같이 지역차원의 국가 간 연합의 경험도 없다. 그러다보니 민족적 감수성이 앞서기 십상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히 대중적으로 이름이 알려진 이들의 발언이 그 나라의 민족적 자부심이나 역사의 상처를 건드리면 큰 사회적 문제로 비화하고는 했다. 이번 BTS 말고도 앞선 여러 사례가 있다. 이런 경우는 각 나라 시민사회의 자정과 억제에 맡겨놓거나 정부의 역할이 필요하면 조용한 외교로 대처하는 것이 상식이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김현아 비대위원이 이번 BTS사건에 대해 청와대를 거명하며 “BTS랑 친한척하더니 곤란한 상황에 처하니 침묵한다”며 비판한 것에 대해 “이를 접하고 참 당혹스러웠다. 정부가 어떻게 했어야 한다는 말인가. 정부가 나서서 더 갈등을 더 키워야한다고 주장하고 싶은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신 최고위원은 “정치인이라면 무엇보다 외교적 사안에 대해서는 무책임하게 아무 말이나 하면 안 된다. 모르면 가만히 있는 게 상책이다. 전에는 보수정당이 다른 것은 몰라도 외교안보는 유능할 것이라는 말을 들었는데 아마도 이마저도 옛날 이야기가 된 듯 하다”고 꼬집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