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 코로나19 근본적 해결책 강구...“3000만명 분량 백신 확보 추진”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9.15 17:53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며 회의를 개회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관련 방역을 넘어 근본적 해결책 마련의 일환으로 국제기구와 해외기업과의 협상을 통해 우리나라 전체 인구 60% 수준인 약 3천만명 분량의 백신을 우선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궁극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백신이 필요하다”며 “선제적이면서도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국내 백신개발을 위한 과감한 지원도 병행하겠다”며 “관계부처는 안정적인 백신물량 확보를 위한 협상과 투자에 전력해주시고, 예방접종계획도 미리 세심하게 마련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추석이 2주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국회 논의가 필요한 4차 추경은 지원기준과 전달체계를 미리 점검하고, 통과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는 세 차례의 추경 집행경험을 토대로, 추석 전에 최대한 많은 분들이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달라”며 “지금이야말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적극행정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소비 생태계 변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7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작년보다 16% 증가했고, 이중 음식배달서비스 거래액은 66%나 급증했다. 카페 등에서의 일회용품 사용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달에는 여기에 추석선물 배송이 더해집니다. 감염 예방을 위해 불가피하더라도, 포장재 등 폐기물 처리는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우리는 과거 폐비닐 수거중단을 이미 경험한 바 있다. 폐기물을 가급적 줄이고, 제대로 처리하도록 지혜와 노력을 모아야 한다. 환경부와 지자체는 폐기물의 적절한 수거·처리와 함께, 민간과 협력해 과도한 포장 줄이기와 다회용 포장재 사용 확산을 위해 노력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