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폐기 고기 섞어 판매한 유명 프랜차이즈 갈비 업체 논란술에 씻어 손님 제공… 업체 측 “지점 실수, 냉장 시설 보완했다” 밝혀
  • 허홍국 기자
  • 승인 2020.07.09 12:11
  • 댓글 0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폐기 고기를 재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프랜차이즈업체를 보도한 8일 JTBC 영상 ⓒ JTBC

유명 프랜차이즈 갈비 업체가 폐기해야 할 고기를 손님에게 다시 제공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8일 JTBC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 소재 한 프랜차이즈업체 지점 직원이 폐기해야 할 고기를 소주에 세척한 뒤 양념을 버무려 재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업체 직원이 직접 제보한 것으로 알려진 영상에는 한 직원이 오래돼 끈적해진 고기를 소주에 씻어낸 뒤 새 양념에 버무린 뒤 새 고기에 섞어 재사용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렇게 만들어진 고기는 손님들에게 제공됐고, 고객들이 눈치챌 수 없게 숙련된 직원들이 굽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들은 점장이 폐기 대상인 고기를 판매하도록 종용했다고 주장했고, 이 당시 점장은 자신이 지시한 것을 인정하면서도 본사에 보고하는 게 심적으로 부담이 컸다고 전했다.

해당 프랜차이즈 업체 측은 “끈적거림이 생기기 전에 판매가 됐어야 했다”고 지적하면서도 “ 지점 실수로 벌어진 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어 “문제를 파악한 뒤 직원들을 교육하고 냉장 시설도 보완했다”고도 전했다.

한편, 9일 본지는 해당 업체에 수 차례 연락을 통해 당시 지점장이 정규직인지와 현재 고기 유통 시스템에 대한 설명 질의를 남겼지만 회신되지 않았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