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19 신규 확진 이틀 연속 50명대… 광주서만 22명 발생완치자 총 1만1684명… 사망자 총 282명
  • 이민성 기자
  • 승인 2020.07.02 14:55
  • 댓글 0
2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조선대학교병원 입원 환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내원객들이 입구에서 발열 체크 등을 받고 내부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4명 발생했다. 

이는 이틀 연속 50명선을 넘어선 것이다. 특히, 광주광역시에선 하루새 22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연일 최대치를 경신했다.

2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국내 총 확진자 수는 이날 0시 기준 전날보다 54명 증가한 1만2904명을 기록했다.

이날 신규확진자 54명 중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확진자는 44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광주가 22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13명, 경기 5명, 충남 2명, 대구와 대전 1명 등으로 나타났다.

해외 유입은 검역에서는 2명의 환자가 나온 것을 포함해 경기 5명, 대구 2명, 충남 1명씩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 1만2904명의 지역은 ▲대구 6910명 ▲경북 1389명 ▲서울 1334명 ▲경기 1233명 ▲인천 343명 ▲충남 171명 ▲부산 154명 ▲경남 134명 ▲대전 122명 ▲광주 78명 ▲강원 65명 ▲충북 64명 ▲울산 55명 ▲세종 50명 ▲전북 27명 ▲전남 25명 ▲제주 19명 순이다. 이외 검역과정 누적 확진자는 731명을 기록했다.

지난 1월3일부터 이날까지 확진자를 포함해 129만5962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중 126만3276명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고, 1만9782명은 검사 중이다.

이날 0시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71명 늘어 총 1만1684명이 됐다. 완치율은 90.6%다. 현재 격리치료를 받는 환자는 17명 줄어 938명이다.

한편, 사망자는 추가로 발생하지 않아 282명을 유지했다. 치명률은 2.19%다. 연령별 치명률은 60대 2.43%, 70대 9.49%, 80대 이상 24.91% 등이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