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재명, ‘나눔의 집’ 특별점검 착수..“다수의 법률 미이행 사실 발견”"대의와 헌신 폄훼되지 않길 바라지만 법과 원칙은 지켜져야 "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5.21 14:43
  • 댓글 0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각종 후원금이 제대로 쓰여지지 않았다는 의혹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재명 경기지사는 “경기도가 5.13일부터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님들의 양로시설인 ‘나눔의 집’에 대한 특별점검에 착수, 다수의 법률 미이행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헌신은 존중하되 책임은 분명하게’라는 제하의 글에서 △ 증축공사 시 지방계약법을 준수하지 않은 사례 △나라장터가 아닌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입찰을 한 점 △공고일자를 연월 단위로만 기재해 공고기간 준수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점 △면허 미소지 업체를 부적격 처리하지 않은 점, 수의계약이 불가함에도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을 다수 체결한 점 등을 지적했다.

이 지사는 “후원금 관리‧운영에서도 부적절한 점이 있었다”며 “출근내역이 없는 산하기관 직원에게 급여를 지급한 점, 대표이사가 자부담해야 할 건강보험료를 후원금으로 지출한 점(반납 완료), 비지정 후원금을 시설공사나 토지취득에 지출한 점 등 이다”고 비판했다. .

아울러 “후원금 전용계좌와 법인운영 계좌를 구별하지 않고 사용하거나, 후원금으로 받은 현금을 책상서랍에 보관하는 등 관리가 미흡하고 부실했던 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상기 내용에 대해 행정 처분하고 경기도 특사경으로 특별수사팀을 만들어 수사에 착수하는 한편 경찰과도 협조체계를 구축해 진상을 정확히 규명하고 상응하는 책임을 엄정하게 묻겠다는 방침이다.

이 지사는 “누구도 선뜻 나서지 않을 때 나눔의집이 피해 할머님들을 위해 선도적인 노력을 해온 점은 충분히 존중되어야 한다. 이번에 드러난 일부 과오들로 인해 그 대의와 헌신까지 부정되거나 폄훼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도 “아무리 대의에 따른 선행이라 해도 법과 원칙은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