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세계경제단체연합, 코로나19 위기 대응 국제공조 한 목소리인력이동 국제절차 조율 등 피해 최소화 조치 요구 공동성명 내
GBC 세계 각국 정부에 항공화물ㆍ물류산업 정상화 촉구도
  • 허홍국 기자
  • 승인 2020.03.26 14:18
  • 댓글 0
사진=전경련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세계경제단체연합(GBC:Global Business Coalition)이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세계 경제 대공황 위기에 국제공조로 한 목소리를 냈다.

올해 세계경제성장률이 1%안팎으로 전망되자 공동의 위기극복을 위해 국제사회를 결집한 것.

한국,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전 세계 16개국을 대표하는 경제단체 간 조직체인 GBC는 26일 공동성명서를 통해 세계 정부에 코로나 경제 피해 최소화 조치 시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GBC는 이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글로벌 경제계 간 국제공조와 산업분야 베스트 프렉티스 공유를 결의했고, 각 국 정부 및 국제사회에 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들을 적극 시행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각국이 방역 목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입국제한 조치를 무역ㆍ투자 목적으로 이동하는 기업인에게 유연하게 적용하도록 기업인 등 인력이동 관련 국제 절차 조율과 한시적 세제 혜택, 이번 사태로 큰 피해를 입은 산업에 대한 금융지원, 강력한 경제활력 제고조치 시행, 불필요한 신규 규제 양산 방지 등을 주문했다.

GBC는 26일 공동성명서를 통해 세계 정부에 코로나 경제 피해 최소화 조치 시행을 촉구했다. 자료=전경련

이번 공동건의문은 전경련이 제안하고, 16개국 세계경제단체가 참여하는 GBC가 동의ㆍ합의해 WTO, WHO, OECD, B20를 비롯한 세계 정부 및 국제기구에 전달됐다.

이에 앞서 GBC는 지난 20일 원활한 글로벌 공급망 확보를 위한 항공화물ㆍ물류 네트워크 정상운영 촉구 공동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현재 미국, EU 등 주요국을 중심으로 국경봉쇄 조치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의료ㆍ방역물자의 신속한 유통, 세계경제 충격ㆍ혼선 방지를 위해 항공화물ㆍ물류가 정상적으로 작동돼야 한다는 취지다.

성명서에는 항공화물 필수인력에 대한 자가격리 면제, 입국심사 간소화 등 건의가 담겼다.

한편 올해 세계경제성장률은 코로나 여파로 1%안팎으로 전망이 어둡다. 국제금융협회와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 스탠리, 골드만삭스 등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0.9~1.25%로 내다보고 있는 상태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