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해찬 “우리와 참칭하지 마라”, 열린민주당에 선긋기李 “더불어시민당이 민주당의 유일한 비례연합정당”
윤호중 “부적격자들 부활 꼼수... 민주당에 대한 도전”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3.25 11:51
  • 댓글 0
이해찬(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열린민주당이 아닌 더불어시민당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 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열린민주당을 향해 “일각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개인이 유사한 당명의 정당을 만들었는데, 무단으로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시민당은 우리 당이 전당원 투표로 참여한 유일한 비례 연합정당이자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 국정 운영을 뒷받침하는 후보를 배출할 유일한 정당”이라며 “더불어시민당의 승리가 곧 민주당의 승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민주당은 정당법과 선거법이 허용하는 한도까지 물심양면으로 시민당을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나는 불출마하기에 법률상 시민당에 대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당원과 지지자들도 시민당을 최대한 지원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이끄는 열린민주당을 향해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열린민주당은 총선 이후 민주당과의 합당을 시사하며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등 친문인사들을 앞세워 ‘대통령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도 이날 KBS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열린민주당과의 선긋기에 나섰다. 
 
그는 “열린민주당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공천에서 탈락되거나 부적격하다고 판단된 분들이 열린민주당을 통해서 부활을 노리는 것은 우리 당의 공천 시스템에 대한 도전”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