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이찬열 “기울어진 운동장 수원에서 만큼은 승리할 것”“민자당부터 시작, 정의당만 아직 못 가봤다”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2.14 09:47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바른미래당을 탈당, 자유한국당에 합류한 이찬열 의원이 13일 의원총회에서 “저의 입당을 허락해 주신 황교안 대표, 원내대표, 당 지도부와 의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저는 더 이상 기울어 질 수 없는 상황이라 할 만큼 기울어진 운동장이라 볼 수 있는 수원 하나만 보고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안 가본 당이 없다. 정의당만 아직 못가봤다. 민자당부터 시작해 한나라당  결국은 여기까지 왔다”고 했다.

이 의원은 “동네에서 욕도 먹으면서 한국당으로 잘 왔다는 분들도 많다. 특히 욕하는 분들 민주당 당원분들이 많이 있다. 바른미래당에서 한국당으로 왔는데 왜 민주당에서 욕을 하는지 모르겠다. 미력하나마 수원에서 만큼이라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