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동명 신임 한국노총 위원장 "불공정거래 근절... 경제 민주주의 기본 단계"중소기업중앙회-대한상공회의소 방문해 상생과 협력 다짐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2.13 11:44
  • 댓글 0
김동명 신임 한국노총 위원장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12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만나 노사현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김동명 신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이 12일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와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를 방문해 상생과 협력을 다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취임 인사차 여의도 중기중앙회를 찾아 김기문 회장을 면담했다.
 
김 위원장은 "불공정거래 해소는 양극화 해소와 경제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가장 기본적인 단계"라며 "한국노총과 중기중앙회가 함께할 수 있는 일을 찾아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경영자단체와 근로자단체가 공동으로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해 협력하는 것은 유례가 없던 일"이라며 "중소기업의 임금 지불 능력 확대와 대기업의 불합리한 납품 단가 문제 등 불공정거래 관행 시정을 위해 한국노총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국노총과 중기중앙회는 작년 말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관행이 대·중소기업 임금 격차 등의 원인이라는 데 공감하고 이를 근절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김 회장은 이달 24일 출범하는 '대·중소기업 납품 단가 조정위원회'에 한국노총이 참여하는 방안을 제안했고 김 위원장도 참여 의사를 표시했다. 김 위원장은 자동차 부품 업종의 납품 단가 문제가 심각하다며 관련 분과를 설치하는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김 한국노총 위원장은 이어 대한상의를 방문해 박용만 회장을 만났다.
 
박 회장은 "신종 코로나 때문에 국가 전체적으로 걱정이 많은 시기"라며 "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주고 있어 우리 모두 힘을 합쳐 현명하게 대처해야 경제적인 파급 효과에도 대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기업과 노동자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한국노총도 재계의 다양한 의견을 들어 극복 방안을 함께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전임자인 김주영 전 위원장이 박 회장과 노사 상생을 다짐하는 '호프 미팅'을 한 점을 상기시키며 차후 만남을 제안했고 박 회장도 흔쾌히 수락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