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현대제철, 항만 미세먼지 줄이기 나섰다평택지방해양수산청과 육상전원공급시스템 구축 업무협약…운송장비 공회전 방지
  • 허홍국 기자
  • 승인 2019.12.10 16:14
  • 댓글 0
(왼쪽부터) 강기완 대주중공업 전무, 김태석 평택지방해양수산청장, 박종성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장, 최성훈 현대글로비스 상무가 지난 9일 육상전원공급설비(AMP) 구축 시범사업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현대제철이 항만 미세먼지 줄이기에 나섰다.

현대제철은 지난 9일 평택지방해양수산청과 육상전원공급시스템 (Alternative Maritime Power : 이하 AMP)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김태석 평택지방해양수산청장과 박종성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장을 비롯해 선사 및 AMP 설치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AMP 설치를, 부두 운영사인 현대제철은 부지제공과 시설물 운영을 맡는다.

선사인 현대글로비스와 대주중공업은 선박 내 수전시설을 설치하고, AMP 이용기준 등을 검토하게 된다.

AMP는 정박 중인 선박에 필요한 전력을 육상에서 공급하는 설비로, 선박이 항만 정박 중일 때 필요한 전력공급을 위해 엔진을 가동하는 것을 대체할 수 있다.

정박 중 엔진 가동은 그동안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발생해 항만지역 환경문제의 주된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현대제철은 2020년 1개 선석(船席)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총 3개 선석에 대해 AMP를 설치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제철 당진ㆍ인천ㆍ포항ㆍ순천 등 4개 사업장은 지난 3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으로 진행한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행사에서 지역사회공헌 인정패를 받은 바 있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