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당, 현역 불출마 지역에 청년·여성 우선 공천전략공천위원회 만들어지면 최종 결정 예정
청년·여성에 ‘가산점·등록비·컨설팅’ 등 제공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1.29 17:09
  • 댓글 0
윤호중 (왼쪽 두번째)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장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8일 현역 의원 불출마 지역을 포함한 ‘전략지역’에 청년·여성 후보자를 우선 공천하기로 했다.
 
민주당 총선기획단은 이날 4차 전체회의를 통해 이 같이 결정했다.
 
강훈식 총선기획단 대변인은 “청년과 여성 등 다양한 계층의 정치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회의에선 청년·여성 정치참여 확대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략지역이란 전략공천과는 다른 의미로, 당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지역”이라며 “그곳에 청년·여성을 공천하겠다는 것이고, 보다 자세한 건 당 전략공천위가 만들어지면 거기서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획단은 전략지역 우선 공천 외에도 청년·여성 도전자들이 공천 가산점 혜택을 볼 수 있는 장치도 마련했다. 청년·여성이 아닌 정치 신인이 청년·여성과 경선에서 경쟁하면 정치 신인에 대한 가산점의 최저점인 10%만 적용한다. 
 
민주당 당헌·당규에는 총선 경선 과정에 청년·여성은 10~25%, 정치 신인은 10~20%의 가산점을 부여한다. 이 기준을 달리 적용해 청년·여성에게 혜택을 더 주겠다는 것이다.
 
만 39세 이하 청년 도전자의 경선 후보자 등록비를 감면하는 등 ‘청년 경선비용 지원 방안’도 의결했다. 20대 후보자에게는 100%, 30대 후보자에게는 50% 규모로 경선비용을 지원한다. 공천을 확정 지은 청년 후보자에게는 당이 선거비용 대출을 지원한다.
 
정치컨설팅도 제공한다. 당내 ‘더드림 청년 지원단’(가칭)을 만들어 체계적인 선거 지원을 담당토록 한다. 이 밖에 당내 공천 또는 선거 관련 기구를 구성할 때 위원 구성을 남녀 동률로 하는 당헌·당규 개정도 추진한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