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 대통령, 日 아베에 보낸 친서에 “만나자”강경화 외교부 장관 국회 외통위 회의서 밝혀
“日수출규제·강제징용 문제 간극 좁혀져야 가능"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0.31 14:08
  • 댓글 0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0년도 예산안을 안건으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보낸 친서에서 한일 간 조기 정상회담을 희망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전한 친서에서 정상 간 대화는 늘 열려 있다는 입장과 어려운 현안이 극복돼 한일 정상이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피력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한 문 대통령의 친서에 조기 정상회담을 권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하는데 사실인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이 총리가 일왕 즉위식에 정부 대표로 참석해 여러 활동을 많이 하고 오셨다"며 "한일관계를 양국이 중시하고 있고, 현재의 어려운 상황이 지속돼서는 안 된다는 점을 명시적으로 끌어내셨다는 데 성과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11월 국제 다자회의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으로선 구체적으로 잡히고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한일간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여건에 대해서는 "정상들간 만남을 위해 아무래도 첨예한 현안인 수출규제 문제, 강제징용 판결에서 양국 간 간극이 의미있게 좁혀질 수 있는 계기가 돼야 한다"면서 "그런 성과가 담보돼야 정상간 만남이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요리우미 신문은 이날 아베 총리가 내달 문재인 대통령과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하지 않기로 방침을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한일 정상이 이들 국제회의를 계기로 접촉하게 되더라도 짧은 시간 서서 이야기를 나누는 정도에 머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해 강 장관은 “다음 달 23일 종료를 앞두고, 우리의 목표는 일본 수출규제가 철회되는 것"이라며 "지소미아 연장을 재고하기 위해 협상을 서두르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