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총선용 보수대통합?... 유승민 "황교안 만날 수 있다"劉, 탄핵의 강 건너면 만날 용의 있어
黃, 문 정부 막기위해 우파 뭉쳐야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0.17 18:12
  • 댓글 0
유승민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비당권파, '변혁' 의원 비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왼쪽).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대구시 북구 노원로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민부론이 간다! 대구경북 기업인 및 언론인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만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에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대표를 맡고 있는 유승민 의원은 16일 보수통합을 위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만나볼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와라. 낡은 것 다 허물고 새 집을 짓자'는 제안에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면 언제든 만날 용의는 있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변혁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와 따로 연락 한 건 없지만 양쪽에서 중간에 매개 역할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당 내 통합 반대파에 대해서는 "그건 한국당 의원들의 몫"이라며 "남의 당 일에 말을 보탤 생각은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이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대구 북구 한국 로봇산업진흥원에서 '민부론' 설명회를 가졌다. 행사 이후 보수통합 러브콜 소식에 대해 황 대표는 유 의원을 향해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그러려면 자유 우파, 자유 민주주의 세력이 하나가 돼야 한다. 너나 할 것 없이 뭉쳐야 한다”고 화답했다. 

황 대표는 “대화가 필요하면 대화를 해야 하고 만남이 필요하면 만날 수 있고 회의가 필요하면 회의체도 만들 수 있다”면서 “모든 노력을 다해 자유 우파가 함께하도록 해야 한다. 거기엔 너나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당내 일각에서 나오는 유승민계와의 통합 반대 목소리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다음 총선에서 이기고, 대한민국을 되살려내는 일에 반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 “대의를 위해선 소아(小我)를 내려놓을 수 있다. 당내 여러 의견이 있을 수 있는데 잘 모아서 통합을 이뤄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