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남인순 “조울증‧우울증 해마다 증가세..사회적·환경적 요인 등 대책 마련 시급”최근 5년간 진료인원 우울증 28.6% 조울증 26.6% 증가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9.11 12:44
  • 댓글 0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민주신문 DB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우울증과 조울증으로 진료를 받는 환자들이 해매다 증가해 최근 5년간 약 30% 가량 증가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2013년 58만 4,949명에서 2018년 75만 2,211명으로 28.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것.
조울증의 경우도 2014년 75,656명에서 2018년 95,785명으로 26.6% 증가했다. 

2018년도 기준 우울증은 전체 752,211명의 진료인원 중 여성이 66.5%, 남성이 33.5%로 여성이 남성보다 2배가량 많았다.

연령별로 짚어보면 10대와 80대를 제외하고 전 연령대에서 10%가 넘는 수치로 우울증으로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대는 4.9%, 20대 13%, 30대 12%, 40대 13.3%, 50대 16.2%, 60대 17%, 70대 15.6%, 80대 이상 7.8%로 나타났으며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으로 환산하면, 전체 1,473명을 초과하는 연령대는 60대 2,223명, 70대 3,606명, 80대 이상 3,837명으로 60대 이상 노인 우울증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조울증의 경우 2018년도 기준 전체 95,785명의 진료인원 중 여성이 59%, 남성이 41%로 이 또한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10대 4.4%, 20대 17.8%, 30대 16.5%, 40대 16.9%, 50대 15.7%, 60대 12.1%, 70대 8.7%, 80대 이상 7.5%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으로 환산할 경우 전체 187명을 초과하는 연령대는 20대(247명), 30대(212명), 40대(191명), 60대(201명), 70대(257명), 80대 이상(468명)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와 관련 남인순 의원은 “전 연령층에서 우울증과 조울증으로 진료를 받는 국민들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매우 우려스럽다”고 진단하며 “정신건강 문제발생시 적극적으로 치료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강화해 나가는 등 세심한 정신건강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남 의원은 “더 나아가 일자리‧주거 문제 및 차별‧폭력 등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적인 요인을 줄이기 위한 정부의 다각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 의원은 즐거워야 할 민족 최대 명절이 오히려 평소 보다 갈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언급하며 “스트레스에 대한 적절한 대비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한가위 연휴를 맞이해서 나홀로 있을 수 있는 가족, 이웃들에 대해서 안부를 확인하고 배려할 수 있는 따뜻한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