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성묘 문화가 달라진다, 고즈넉한 산책과 성묘를 동시에! ‘광릉추모공원’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9.10 15:56
  • 댓글 0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그간 일 년에 한, 두 번 있는 정기 행사로 여겨지던 성묘에 대한 인식이 급변하는 추세다. 사랑하는 부모님과의 아름다운 추억을 가족 간에 공유하고, 나들이와 산책을 함께 즐기는 의미 있는 시간으로 성묘를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국내 성묘 문화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 속에 50년을 이어온 영혼의 쉼터, ‘광릉추모공원’이 화제다. 광릉추모공원은 성묘를 힘든 행사가 아닌,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온 가족이 부모님과 함께 하는 행복한 순간이라는 메시지를 전함으로써 국내 성묘 문화를 새롭게 정립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서울에서 30분 거리인 경기도 포천시 내천면에 자리한 광릉추모공원은 배산임수 명당 입지를 확보해 호평 된다. 조선 7대 왕인 세조의 무덤과 같은 능선에 공원이 조성돼있으며, 배산임수의 명당에 들어서 명당 중의 명당 입지를 확보했다고 호평 된다. 30만 평의 대지 위에 모든 자리가 남쪽을 향하고 있으며, 사계절 어느 때에 방문하더라도 입구에서부터 자연이 선사하는 쾌적한 환경을 누릴 수 있다. 부모님에게 걸어가는 길부터 부모님 옆에서 함께하는 시간, 집으로 돌아가는 길까지 모든 장소에서 산책을 통한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감성적으로도 높은 만족감을 선사한다. 고인을 추모하는 특별한 공간인 ‘타임캡슐’을 통해 부모님이 자녀들에게 남긴 생전 마지막 메시지를 숲속 고즈넉한 장소에서 조용하게 들을 수 있도록 한다. 무엇과도 바꿀 수 없고 무엇보다 힘을 주는 부모님의 영상 메시지를 들으면서, 일상에 지친 심신에 위로를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공간이 주는 울림이 상당히 크다.

성묘를 마무리한 후에는 길 하나 건너에 자리한 서운동산에서 특별한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이곳은 온 가족이 즐기기 좋은 자연 속 테마파크로, 16곳의 테마 정원이 꾸며져 있다. 자녀가 좋아할 만한 동물 체험 등 다양한 콘텐츠가 마련돼 아이들과 함께하기 좋다. 운치 있는 카페와 레스토랑도 서운동산 곳곳에 마련돼 온 가족이 기쁨 속 성묘를 마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