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익표 대변인, 의도적 질문 제한 보도...언중위 제소 방침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9.04 17:46
  • 댓글 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날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사회를 봤다. 사진=뉴시스

국회 본청 246호실 사용권...양당이 번갈아 의원총회하던 곳
학생 개인정보 무차별 공개...매우 중대한 사건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기자간담회’와 관련한 사실이 아닌 내용들이 나돈다며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홍 대변인은 “기자간담회가 인사청문회를 대신할 수 없다”며 “다만 인사청문회가 법정기일 내에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선택으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6일까지 청문요청서를 추가 지정한 상황에서 가급적 여야가 합의해 원활한 인사청문회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기자간담회 이후 언론의 보도행태에 대해 몇 가지 지적하고자 한다며 말을 이었다. 

홍 대변인은 “일부 보도에서 제가 사회를 보면서 일방적으로 불공정하게 진행했다는 지적에 대해 기자의 질문을 제한한 것이 아니라 시간상 불가피한 상황으로 처음부터 방송사 기자분들과 협의했던 내용이기 때문에 질문 제한을 하게 된 것”이라며 “제가 임의로 제한하고 막은 것처럼 보도한 것은 명백하게 왜곡 호도된 것이므로, 이 보도에 대해서는 정식으로 언론중재위에 제소하고 정정보도를 요청할 생각이다”고 했다.

또한 “기자 분들이 조 후보자에 대한 질문을 준비할 시간이 부족했다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동의할 수 없다. 이미 조국 후보자 관련해서 3주간에 걸쳐 검증과 언론 보도가 이어졌기 때문에 시간이 촉박해 언론사별 질문 준비가 부족했다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기자간담회가 이뤄진 국회 본청 246호실 사용권한 문제 지적에 대해서도 홍 대변인은 “당일은 우리 더불어민주당이 의원총회로 확보를 했고, 지금까지 246, 245 두 회의장은 정당의 정치활동, 정당 활동에 대해서 당양한 형태로 사용된 곳”이라며 “간담회라든지 또는 심지어 어떤 정당에서는 규탄대회도 246호로 활용한 적이 많이 있다. 참고로 어제 9월 3일 있었던 자유한국당의 반박 기자간담회 역시 회의장을 빌린 것은 의원총회 용도로 빌렸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학생생활기록부를 무차별적으로 공개했다. 명백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다. 이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사람은 학교 당국과 검찰관계자 일 것이다. NEIS(교육행정정보시스템)에는 매우 많은 학생들의 개인정보가 포함되어 있는데 이런 식으로 불법적으로 유출이 된다면, 학생 개인정보에 대한 근본적인 신뢰가 흔들리는 매우 중대한 사건이다”며 “경찰 수사가 속히 진행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현철 기자  redhyuncheol@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