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네트워크 경기
경기도, 추석 맞아 '제조 판매 불법행위업체' 집중수사8월말 까지 제수용품, 선물세트, 한우 등의 원산지 거짓표기행위 등 확인
  • 오준영 기자
  • 승인 2019.08.16 16:14
  • 댓글 0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불법행위에 대한 조사 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경기도청)

[민주신문=경기|오준영 기자]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아 도내 농 ‧ 축 ‧ 수산물 취급 및 제조업소를 대상으로 불법행위를 집중 수사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수사는 19일부터 30일까지 한우, 조기, 제수용품, 선물세트 등 명절에 수요가 급증하는 식품 제조 ‧ 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실시되며, 식품안전 ‧ 위생상태, 원산지 거짓표기 행위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한다.

주요 수사내용은 무허가 제조 ‧ 판매 행위, 원산지 거짓표시(스티커 위 ‧ 변조, 포장갈이 등) 행위, 유통기한 경과 재료 사용 여부, 냉장 ‧ 냉동 보관기준 미 준수, 비위생적인 제조 ‧ 가공 ‧ 조리 환경 등이다. 특사경은 불법행위 적발 시 해당 제품 압류조치와 함께 공급업체까지 추적 수사함으로써 추석 명절 전 부정 ‧ 불량식품 유통을 원천 차단할 방침이다.

특히, 시중에서 유통 중인 한우 소고기를 수거한 후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에 유전자 검사를 의뢰해 진짜 한우 여부를 검증하고, 최근 도민들의 관심이 높은 일본 수산물에 대해서도 원산지 표시 위반 여부를 중점 수사할 예정이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원산지를 속이는 등 추석 명절 대목을 노린 불법 성수식품 제조 ‧ 판매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도민들의 안전하고 건강한 추석 먹거리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준영 기자  oih2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