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정용기 "경제 이렇게 어려운데 민주노총 총파업"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7.22 10:49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은 이미 바닥났다. 잘못된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인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주저앉고 있고 기업들의 ‘코리아 엑소더스’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하며 민주노총의 총파업 결정을 비판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렇게 경제가 어려운데, 민주노총은 어제 기어이 총파업을 강행했다. 국민 여론은 싸늘한데 정말 ‘명분 없는’ 정치 파업을 한 것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민주노총이 “노동자가 탄압받고 짓밟혔다”고 했는데, 여기에 동의할 국민이 과연 얼마나 계시는가. 이 정권 들어서 권력기관 중의 권력기관, 이 나라 최고의 권부(權府)가 바로 민주노총이라는 얘기가 우리 사회에서 공감대를 얻고 있는 상황이다”고도 덧붙였다.

정 정책위의장은 “‘탄압받고 짓밟혀서 총파업을 한다’는 이런 얘기가 민주노총 내부에서조차 동의를 얻지 못해서 주요 완성차 노조들은 전부 빠졌다. ‘그들만의 밥그릇 지키기’라는 것을 방증한다고 볼 수 있다. 우리 경제가 위기 상황으로 가고 있는데, 정말 민주노총에 호소한다. 총파업을 이제라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