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운전자 사망·7명 부상, 당산역 시내버스 사고 현장 '아찔'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7.20 19:32
  • 댓글 0
20일 오전 5시30분께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고가 하부도로에서 발생한 사고 현장 모습.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시내버스가 당산역 고가 기둥을 들이받아 운전자가 사망하고 승객 7명이 부상했다.

20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0분께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고가 하부도로에서 시내버스가 기둥을 들이받은 사고가 발생해 운전자 최 모(56) 씨가 사망하고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7명이 부상했다.

사고 버스는 경기 김포에서 출발해 여의도 방향으로 향하던 60번 버스로, 사고 후 크게 다친 운전자 최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으며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7명은 가벼운 부상으로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버스가 차선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가 하부의 경계석과 기둥을 연이어 들이받은 것으로 보고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하는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