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성폭행 혐의’ 강지환 사죄, 영장실질심사 후 “오빠로서 미안”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7.12 17:45
  • 댓글 0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12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으로 향하고 있다. 2019.07.12.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성폭행 혐의를 받는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사죄했다.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강지환 씨는 12일 오후 11시 40분께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진행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취재진 앞에서 피해자들을 향한 사죄의 뜻을 밝혔다.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 차림을 한 강지환 씨는 "동생들(피해자)이 제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통해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 이런 상황을 겪게 한 데 대해 오빠로서 미안하다"고 밝혔다.

앞서 강지환 씨는 지난 9일 소속사 직원 및 스태프들과의 회식 후 외주 스태프 여성 A씨, B씨와 함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2차 술자리를 가졌으며,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형법상 준강간 등)로 같은 날 오후 10시 50분께 긴급체포됐다.

한편, 강지환 씨는 영장실질심사 후 분당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으며, 강지환 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