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중흥건설, 헤럴드경제 새 주인된다홍정욱 회장 (주)헤럴드 지분 47.8% 인수…인수 가격은 1000억원대로 알려져
  • 허홍국 기자
  • 승인 2019.05.15 17:50
  • 댓글 0
사진=민주신문DB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중흥건설이 헤럴드경제의 새 주인이 된다.

중흥건설은 (주)헤럴드 홍정욱 회장과 일부 주주의 보유 지분을 포함한 총 47.8%를 양수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인수 가격은 양측이 공개하지로 않기로 합의해 공표되지 않았다. 다만, 관련업계에서는 1000억원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헤럴드는 헤럴드경제와 코리아헤럴드를 발간하는 회사다.

중흥건설은 이번 계약으로 건설업과 미디어사업이라는 양대 축을 완성하게 됐다. 미디어사업은 현재 계열사인 지역 일간지 남도일보와 중앙의 일간경제지인 헤럴드경제가 중심축이 될 전망이다. (주)헤럴드 경영권은 인수 절차가 완료되는 6월말 확보하게 된다.

중흥건설과 중흥토건을 주력계열사로 둔 중흥그룹은 지난해 공정위 기준 자산총액 9조5000억원으로 재계 서열 34위에 올랐다. 지난해는 ‘중흥S-클래스’ 아파트 브랜드를 내세운 주택사업을 중심으로 연매출 5조원을 달성한 바 있다.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은 “헤럴드의 편집권 독립, 자율경영, 구성원 고용승계를 기본 원칙으로 삼고, 앞으로 디지털 혁신, 인공지능, 블록체인, 4차 산업혁명 기술 등 뉴미디어 접목에 노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