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슈추적
유성엽 민평당 원내대표 선출..“패스트트랙 선거제 개혁안 보완해야”“행정구역도 중요한 기준, 의회비 동결 하더라도 의석수 316~317석 늘려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5.13 15:40
  • 댓글 0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평화당 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로 선출된 유성엽 신임 원내대표가 당선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유성엽, 황주홍 의원의 2파전으로 치러진 민주평화당 신임 원내대표 경쟁구도에서 3선의 유성엽 의원이 원내사령탑에 올랐다.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의원총회에서 유성엽 의원은 총 16명 가운데 과반을 득표해 내년 원내대표에 선출 됐다.

유 신임 원내대표는 “'이대로는 안 된다'는 위기의식이 저한테 기회를 준 것으로 생각한다"며 “국민의당 시절부터 어렵게 이끌어온 다당제 불씨가 이대로 꺼지게 할 수 없다"며 포부를 밝혔다.

유 원내대표는 호남을 넘어 전국정당화를 기치로 당의 외연 확대를 위해서라도 평화당의 분명한 목소리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부터 민주당 2중대 소리를 듣던 평화당은 없다"며 "선거제 개혁과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도 거대양당 주장에 합리적 의사를 담은 대안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특히 여야 4당 합의에 따라 신속처리 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혁안에 대해서 "반쪽짜리 연동형 비례제는 절대 안 된다. 의회비를 동결하더라도 의석수를 늘려야한다"고 현재 안을 보안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일정 기간 이후 표결을 할 때에도 패스트트랙에 상정한 안이라면 부결시켜야 한다”며 “의석수를 316~317석으로 (16~17석) 늘려 지역구 축소를 최소화해야 한다. 현재 선거구 획정 기준을 너무 인구기준으로만 하는데 행정구역도 중요한 기준으로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