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첫 회의 주재하는 이인영 "민생 살린다면 야당 주도라도 좋다"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5.10 10:18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년 간의 임기를 시작한 가운데 △민생 몰두 △경청의 협치 정신 견지 △멋진 정치 경쟁을 하겠다 는 세가지 포부를 제시했다.

이 원내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소명의식을 가지고 열심히 일 해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적으로 이 원내대표는 조정식 정책위의장과 논의를 통해 우선적으로 시급한 자영업, 중소기업, 청년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생을 살릴 수 있다면 경우에 따라서는 야당이 주도하는 것도 좋다는 마음으로 절박하게 임하고 있다”며 “힘든 자들을 위로하고, 꿈꾸는 자들에게 용기를 주고 응원하는 것이 정치가 있을 본연의 자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총선이 1년 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정치권에서의 경쟁, 정당 간의 경쟁은 불가피하다. 그렇지만 멋진 경쟁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민생과 미래를 두고 누가 먼저 혁신하는가, 또 정책을 놓고 누가 더 합리적인가’, 우리 국민은 이런 모습을 기대하고 있으시리라고 생각한다. ‘낙인찍는 정치, 막말하는 정치’, 저부터 삼가 하도록 노력하겠다. 품격 있는 정치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